바로가기 메뉴
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Mobile용 헤더입니다.

메뉴열기

Maeil

NOTICE

나눔소식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건강과 행복을 창출합니다

NOTICE 나눔소식

Notice

나눔소식(번호, 제목, 등록일)
[저소득] 매일유업 '1%의 약속', 어르신 우유배달에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출 1% 기부 2020-06-11


매일유업 ‘1%의 약속’, 어르신 우유배달에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출 1% 기부


■ 소화가 잘되는 우유 체험패키지 판매 금액 3억원, 6/11‘()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전달


홀몸어르신, 대리점, 지역사회, 기업 그리고 고객까지 참여하는 대표적 CSV활동으로 성장


매일유업(대표 : 김선희)은 지난 11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 체험패키지 판매 금액 전부인 3억원을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사장, 호용한 목사) 전달하고, ‘1%의 약속을 통해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 1%를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매일유업은 지난달 소화가 잘되는 우유 특별 체험패키지를 판매했다. 체험패키지를 구매한 고객은 배송비 2,500원과 상품 금액 1,500원 등 4천원을 결제하고 소화가 잘되는 우유 12팩을 배송 받았다. 매일유업은 배송비를 제외한 상품 금액 1,500원을 전액 적립해서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한다고 약속했다. 체험패키지는 뜨거운 반응으로 기존 계획 대비 5배의 수량인 20만개가 6일만에 완판, 3억원이 적립되었다. 매일유업은 지난 11일에 사단법인에 3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며 약속을 지켰다.


이와 함께 매일유업은 한가지의 약속을 추가했다.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제품의 매출 1%를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하기로 결정한 것. 이 같은 내용은 지난달 안부우유 이사회에서 승인되어, 올해부터 해당 제품의 연 매출액 중 1%를 기부할 계획이다.


매일유업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작년 매출액으로 계산했을 때, 기부 금액은 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체험패키지 판매를 통해 조성된 금액 3억원을 더하여, 올해 매일유업에서 사단법인에 후원하는 금액은 6억원 가량이 된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과 매일유업 간의 관계는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매일유업은 2016년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정기후원을 시작으로, 가정배달 사업을 운영하던 노하우로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지원해 왔다. 유제품 제조/판매회사인 만큼, 가정배달 사업의 인프라를 CSV(Create Shared Value, 공유가치 창출)로 환원하고자 한 것이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홀로 계신 어르신 후원 사업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진행한다. 지자체와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 지원 대상을 선정하면, 매일유업이 관할 대리점과 배달원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 댁으로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배달한다. 배달한 우유가 남아있을 경우, 관공서나 가족에 연락해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수혜자의 연령대를 고려해, 기존에 배달되던 일반 우유를 소화가 잘되는 우유(유당불내증 완화를 위해 유당을 제거한 유당분해 우유)로 변경하는데 필요한 금액도 부담해 왔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올해 초 패키지까지 변경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넘어,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도 해당 후원사업을 알리고 주위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서다. 제품 측면에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후원하는 데 사용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온라인 후원 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가 인쇄돼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지난 1999년 시작한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제조를 20년 이상 지속한것 처럼, 1%의 약속을 통해, 우유안부 후원 활동도 앞으로 오랜 기간 함께 하는 대표적 사회참여활동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고독사를 예방하고 어르신께 안부를 전하는 활동이 작은 단체에서 시작하여, 지자체, 기업 그리고 고객이 함께하는 CSV 활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2003년 옥수중앙교회 호용한 목사를 중심으로 시작, 현재 16개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다. 후원에 관심이 있는 기업이나 개인은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홈페이지(https://milk1009.org/) 또는 매일유업의 사업소개 및 후원 홈페이지 (https://www.우유안부.com/)로 방문하면 된다.


나눔소식(번호, 제목, 등록일)
[저소득] 매일유업 '1%의 약속', 어르신 우유배달에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출 1% 기부
2020-06-11


매일유업 ‘1%의 약속’, 어르신 우유배달에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출 1% 기부


■ 소화가 잘되는 우유 체험패키지 판매 금액 3억원, 6/11‘()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전달


홀몸어르신, 대리점, 지역사회, 기업 그리고 고객까지 참여하는 대표적 CSV활동으로 성장


매일유업(대표 : 김선희)은 지난 11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 체험패키지 판매 금액 전부인 3억원을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사장, 호용한 목사) 전달하고, ‘1%의 약속을 통해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 1%를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매일유업은 지난달 소화가 잘되는 우유 특별 체험패키지를 판매했다. 체험패키지를 구매한 고객은 배송비 2,500원과 상품 금액 1,500원 등 4천원을 결제하고 소화가 잘되는 우유 12팩을 배송 받았다. 매일유업은 배송비를 제외한 상품 금액 1,500원을 전액 적립해서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한다고 약속했다. 체험패키지는 뜨거운 반응으로 기존 계획 대비 5배의 수량인 20만개가 6일만에 완판, 3억원이 적립되었다. 매일유업은 지난 11일에 사단법인에 3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며 약속을 지켰다.


이와 함께 매일유업은 한가지의 약속을 추가했다.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제품의 매출 1%를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하기로 결정한 것. 이 같은 내용은 지난달 안부우유 이사회에서 승인되어, 올해부터 해당 제품의 연 매출액 중 1%를 기부할 계획이다.


매일유업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작년 매출액으로 계산했을 때, 기부 금액은 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체험패키지 판매를 통해 조성된 금액 3억원을 더하여, 올해 매일유업에서 사단법인에 후원하는 금액은 6억원 가량이 된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과 매일유업 간의 관계는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매일유업은 2016년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정기후원을 시작으로, 가정배달 사업을 운영하던 노하우로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지원해 왔다. 유제품 제조/판매회사인 만큼, 가정배달 사업의 인프라를 CSV(Create Shared Value, 공유가치 창출)로 환원하고자 한 것이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홀로 계신 어르신 후원 사업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진행한다. 지자체와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 지원 대상을 선정하면, 매일유업이 관할 대리점과 배달원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 댁으로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배달한다. 배달한 우유가 남아있을 경우, 관공서나 가족에 연락해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수혜자의 연령대를 고려해, 기존에 배달되던 일반 우유를 소화가 잘되는 우유(유당불내증 완화를 위해 유당을 제거한 유당분해 우유)로 변경하는데 필요한 금액도 부담해 왔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올해 초 패키지까지 변경했다.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넘어,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도 해당 후원사업을 알리고 주위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서다. 제품 측면에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을 후원하는 데 사용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온라인 후원 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가 인쇄돼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지난 1999년 시작한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제조를 20년 이상 지속한것 처럼, 1%의 약속을 통해, 우유안부 후원 활동도 앞으로 오랜 기간 함께 하는 대표적 사회참여활동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고독사를 예방하고 어르신께 안부를 전하는 활동이 작은 단체에서 시작하여, 지자체, 기업 그리고 고객이 함께하는 CSV 활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2003년 옥수중앙교회 호용한 목사를 중심으로 시작, 현재 16개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다. 후원에 관심이 있는 기업이나 개인은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홈페이지(https://milk1009.org/) 또는 매일유업의 사업소개 및 후원 홈페이지 (https://www.우유안부.com/)로 방문하면 된다.


이전글
사회적 기업 남산제빵소에 우유 1만 2천개 후원
다음글
인스타그램에서 앱솔루트 맘스쿨 ‘쇼미더 아기똥’ 진행

Contact Us

1588-1539

새로운식문화를 창조해 가는 글로벌 리더 매일유업

매일유업 오시는 길

SNS

SNS

Contact Us

새로운 식문화를 창조해 가는 글로벌 리더

1588-1539

최상단으로 가기